크림 브륄레 마끼아또 at 스타벅스 별다방

한때는 스타벅스에 혼자 공부하러 다녔던 적이 있다.
적당히 자유롭고 적당히 시끄러운(너무 조용한 도서관은 오히려 적응이 안되서..)공부장소가 필요했을때 좋았던 스타벅스.

공부 할 일이 없어지고 나서는 왠지 문제를 풀거나 뭘 외우고 앉아있어야 할 것 같은 압박감에 한동안은 스타벅스를 멀리 하기도 했지만...

요즘은 수영 끝나고 같은반 사람들과 한참 수영얘기로 달아오르곤 하는데
오늘은 얼마나 돌았네 하고 신나게 운동해놓고 스타벅스에 와서 폭탄같은 음료를 마시는건 좀 앞뒤가 안맞긴 하지만
재잘재잘 떠들고 싶을때도 스타벅스가 좋다.

사진의 음료는 가을(한정?)음료 (아이스)크림 브륄레 마끼아또.
이게 2-3년전에 일본에서 나오고 작년에 한국에서도 나왔다는데...
왜 작년엔 마신 기억이 안나지? 

중요한 맛은...보통의 캬라멜 드리즐을 한번 더 불에 태운듯한 진한 캬라멜 맛이 난다.
혹자는 메가톤바 맛이라며 자기는 별로 안좋아한다고 하는데
단것+캬라멜맛+우유맛을 좋아하는 내게는 딱 좋은 음료.
그란데 사이즈로 마시면 잠을 잘 못잔다는 단점이 있지만
요런 맛있는건 좀 크게 마셔줘야 제맛이지...

겨우 엊그제 마신건데, 그날은 여름처럼 덥더니
지금 올리면서 아이스 음료의 사진을 보니 써늘하구만.
그래도 당분간 스타벅스 갈 일이 생기면 차갑고 달콤한 이녀석을 마셔줄테다.
찬 우유 속에서 살짝 굳은듯한 캬라멜 드리즐을 겨냥해서 빨아 마시는 재미가 있는 음료^^

참, 이날이 스타벅스 가을 신상 텀블러가 쏟아져 나온 날인데(아울러 인스턴트 커피 VIA도..)
요즘 별 스트레스 받는 일이 없는건지 쇼핑혼이 깨어나지 않아서
매우 다양하고 멋진 텀블러들이 진열되어 있었지만!
하나도 사지 않았다!!!
스타벅스 텀블러 중독에서 어느정도 벗어난겐가!!! 




덧글

  • 사바욘의_단_울휀스 2011/09/18 20:14 # 답글

    크림 브륄레 마끼아토는 어떤 맛인가 궁금하네요.

    크림을 픽까지 휘핑해서 설탕을 뿌려 언고 토치로 지져서 그걸 다시 커피에 올려주나요?

    앙글레이즈를 익힌다음 두부처럼 만들어서 조각조각 자른 다음에 설탕을 뿌리고 토치로 지져서 커피속에다 넣어주려나?

    아님 그냥 카라멜 소스 조금 섞어놓은 걸까요?

    근데 사진을 보니 마끼아토가 뭐저리 큰컵에 가득 담겨있나요;;; 40인분?
  • 곰부릭 2011/09/18 21:08 #

    스타벅스의 마끼아또라 부르는 음료는 라떼 + 캬라멜등의 시럽을 넣어 만든걸 말합니다^^
    (에스프레소 샷에 우유거품 올리는 그 마끼아또가 아니에요^^)

    그 중에서도 저 사진의 크림 브륄레 마끼아또라는건...
    크림 브륄레 위에 설탕 올리고 지져서 캬라멜 맛 나게 해서 주는것 처럼...
    라떼커피에 진한 캬라멜 드리즐을 뿌려서 주는 메뉴이구요^^

    저 컵은 16온스 입니다...혼자 마시기에 매우 넉넉하죠..^^
  • 2011/09/29 13:2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